'마이웨이' 서수남 "10억 빚 두고 잠적한 아내 때문에 비참"

2018-07-12 22:56:2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서수남이 아내의 빚 때문에 힘들었다고 밝혔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서수남은 절친 금보라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이에 금보라는 "우리 둘 다 배우자 때문에 고생한 사람들이다"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서수남은 "2000년에 큰 시련을 겪었다.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고, 가장 큰 절망감을 안겨주었다.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뺏어갔다"고 털어놨다.

당시 서수남의 아내는 10억 원의 빚을 남겨두고 잠적했고, 서수남은 노래교실로 찾아온 채권자들로 인해 아내의 부채를 알게 된 것.

서수남은 "재산 중에 제일 먼저 날아간 게 현금이었고, 그다음에 집이 날아갔다. 나중에 셋방 얻을 돈도 없을 정도로 비참하게 됐다"며 "내가 1년만 더 살게 해달라고 무릎 꿇고 봐달라고 했는데도 냉정하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다음에 몸이 망가지기 시작해서 나중에는 대인 기피 현상, 사람들도 만나기 싫고 만나면 다 내게 손가락질하고 혀를 차고, 때로는 어떤 사람들은 '쟤는 왜 이렇게 어리석냐'고 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안됐다'고 한다. 정말 상처가 되는 말들을 많이 들었다. 사람이 그 이상 더 비참할 수는 없을 거다"고 털어놨다.

서수남은 "딸 세 명이 결혼할 나이에 그런 시련을 겪었다. 정말 딸들이 결혼만 했어도 난 그렇게 비참하지 않았을 거다. 내가 고생하는 건 괜찮은데 아이들이 하루아침에 아버지가 그렇게 비참하게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그때 하늘을 보면서 '난 왜 이런 곤경에 빠져야만 되나요'라고 자문하게 됐다. 60살을 바라보는 나이였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앞을 봐도 뒤를 봐도 옆을 봐도 희망이 없을 것 같다는 절망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