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X김민희 신작 '강변호텔', 로카르노 경쟁 진출 '쾌거'

2018-07-12 15:36:38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영화제작전원사 제작)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로카르노 영화제 측은 11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경쟁부문 라인업을 발표했다. 공개된 라인업에는 한국영화로 유일하게 홍상수 감독의 '강변호텔'이 호명돼 눈길을 끈다.

'강변호텔'은 한 중년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다.

무엇보다 '강변호텔'은 전작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15) '밤의 해변에서 혼자'(17) '그 후'(17) '클레어의 카메라'(17) '풀잎들'(18)까지 연달아 호흡을 맞추며 홍상수 감독의 뮤즈가 된 김민희가 출연해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모을 전망이다.

앞서 홍상수 감독은 2013년 '우리 선희'로 한국 최초 로카르노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고 2015년에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의 주연을 맡은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홍상수 감독이 최고 영예인 황금표범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올해 로카르노 영화제의 3번째 초청을 받은 홍상수 감독. 이번 '강변호텔' 역시 유력한 수상후보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수상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