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만5천여 가구 입주…일부 지역 세입자 못구해 '역전세난' 우려

2018-07-12 16:01:44



8월 전국에서 3만5000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가운데 일부 지역은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역전세난이 우려된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51개 사업장에서 3만5082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수도권은 1만5781가구, 지방은 1만9301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전년 동기대비 39% 감소한 물량이 공급되는 가운데 여전히 경기 지역에 물량이 집중된다.

이에 따라 경기 지역의 전세가격 하향 안정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미입주 리스크가 확산되고 있다.

최근 주택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 주택 입주율은 74.5%로 4채 중 1채가 '빈집'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점은 '잔금대출 미확보'가 미입주의 큰 비중을 차지했던 지난해 조사와 다르게 최근에는 '세입자 미확보'가 미입주의 가장 큰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159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며 마포구 망원동 '마포한강아이파크(385가구)', 서초구 반포동 '반포래미안아이파크(829가구)'가 주요 단지로 꼽힌다. 인천은 중구 운남동 'e편한세상영종하늘도시(577가구)' 입주가 유일하다. 경기는 경기 안산시 선부동 '안산메트로타운푸르지오힐스테이트(1600가구)' 경기 화성시 영천동 '동탄파크자이(979가구)' 등 1만3610가구가 입주 준비 중이다.

지방의 시도별 입주물량은 ▲경남(3396가구) ▲경북(3390가구) ▲대구(2978가구) ▲세종(2579가구) ▲충남(2152가구) ▲충북(1937가구) ▲부산(1437가구) ▲광주(602가구) ▲강원(600가구) ▲전북(230가구) 등의 순이다.

부동산114 선주희 선임연구원은 "일부 지역의 경우 세입자를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인지하고 역전세난 리스크를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