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양창섭, 롯데전 2이닝 2실점 '조기 퇴근'

2018-07-12 20:35:26

◇삼성 양창섭.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삼성 라이온즈 투수 양창섭이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3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양창섭은 12일 포항구장에서 펼쳐진 롯데전에서 2이닝 동안 5안타 1볼넷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6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3⅓이닝 동안 8실점으로 부진했던 양창섭은 이날 초반 2실점을 기록했고, 김한수 삼성 감독은 3회초 양창섭이 선두 타자 손아섭을 볼넷으로 내보내자 구원 투수 권오준을 마운드에 올렸다. 양창섭의 총 투구수는 45개.

1회초를 삼자 범퇴로 막은 양창섭은 2회 2실점 했다. 선두 타자 채태인에게 우중간 안타를 내준데 이어 민병헌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고, 그 사이 채태인이 홈을 밟아 첫 실점을 했다. 이어진 무사 2루에서 앤디 번즈를 3루수 앞 땅볼 처리했으나, 후속타자 신본기에게 2루수와 중견수, 우익수 사이에 떨어지는 빗맞은 안타를 내주면서 민병헌까지 홈인, 2점째를 허용했다.

3회 마운드에 오른 양창섭은 손아섭에게 볼넷을 내줬다. 삼성 더그아웃이 움직였고 양창섭은 권오준에게 공을 넘긴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삼성 관계자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이기 때문에 휴식을 주는 차원에서 이뤄진 교체"라고 설명했다.

포항=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