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도시어부' 생애 첫 울릉도 출조…이경규, 입질 0회에 '분노'

2018-07-13 00:54:0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도시어부'가 생애 첫 울릉도 출조에 나섰다.



12일 밤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는 울릉도 참돔 낚시를 하는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시어부들은 생애 첫 울릉도 낚시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울릉도에서 게스트를 기다리던 도시어부들은 이태곤이 등장하자 웃음을 터뜨렸다. 9개월 만에 다시 출연한 이태곤은 질색하는 이경규에게 "안 반겨줄 거냐"며 여유 있는 웃음을 지었다. 이경규는 계속 투덜대면서도 "태곤이 정도 실력자가 와야 된다. 그래야지 진검 승부를 한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이태곤도 "시청자 여러분께서 많이 찾아주셔서 다시 한번 출연하게 됐다. 도시어부 선수들이 굉장히 거만해졌다. 내일 여러분을 대신해서 살짝 누르고 오겠다. 기대해 달라"며 킹태곤의 귀환을 알렸다.

부푼 꿈을 안고 울릉도 참돔 낚시에 나선 도시어부들과 이태곤, 박진철 프로. 그러나 기대와는 다르게 잠잠한 바다에 이경규는 소리를 지르고, 발차기를 하는 등 온갖 화풀이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마이크로닷이 스타트를 끊었지만, 참돔이 아닌 복어였다. 이어 박 프로가 나섰고, 마침내 첫 참돔을 낚았다. 앞서 '도시어부' 참돔 기록(63cm)을 아무도 깨지 못할 시 황금 배지를 반납하겠다고 선언한 박 프로는 "배지 지켰다"며 환호했다. 박 프로는 63cm 이상이라고 확신했지만, 마이크로닷의 집요함에 1cm 차이로 기록을 깨지 못했다.

점심 식사 후 다시 의지를 다진 도시어부들. 이태곤은 힘겨운 사투 끝에 7짜 부시리를 건져 올렸고, 연이어 이덕화도 6짜 부시리를 획득했다. 유일하게 아무것도 낚지 못한 이경규는 "울릉도는 나하고 안 맞나봐"라며 한탄했다. 부시리 이후 다시 한번 바다는 무섭도록 조용해졌다. 게다가 박 프로가 대물 참돔을 약속한 시간이 한참 지났음에도 참돔 구경은 할 수 없었다. 박 프로는 "'도시어부'할 때 한 번도 애가 안 타고 편안한 시간을 보낸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다들 믿기 힘든 조황에 거의 포기 상태였고, 박 프로는 "그동안 고마웠다"며 작별 인사(?)를 했다. 도시어부들에 이어 PD까지 "진짜 이럴 줄 몰랐다"며 원망했고, 박 프로는 민망한 웃음만 지었다. 낚시가 종료됐고, '도시어부' 45회 만에 최초로 아무것도 낚지 못한 이경규는 허탈해했다. 아쉽지만 도시어부들은 다음날 다시 한번 진검승부를 펼치기로 약속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