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우새', 中서 완벽히 표절...SBS "대응 검토할 것"

2018-07-13 11:38:52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중국의 한국 예능프로그램 표절이 심각한 수준이다. 이번에는 인기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가 그대로 표절당했다.



중국 후난 위성 TV는 지난 7일부터 '我家那小子-My Little One'라는 타이틀로 신규 예능 프로그램을 론칭 했는데, SBS에서 현재 방송 중인 '미운 우리 새끼'와 같은 포맷이다.

스튜디오에 스타들의 어머니가 출연해 MC들과 함께 자녀들의 일상을 함께 보며 토크를 주고받는 형식인데, 진행 방식부터 스튜디오의 분위기, VCR과 편집 스타일까지 그대로 차용했다.

이에 대해 SBS의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포맷을 수출하거나 교류가 있었던 것이 전혀 아니며, 방송을 무단으로 카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지만, 단속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도 중국은 tvN '삼시세끼' '윤식당' '쇼미더머니', JTBC '효리네 민박', MBC '무한도전', SBS '영재발굴단' '판타스틱 듀오' 등 한국 인기 예능 프로그램 포맷을 표절하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한 바 있다.

중국의 표절 논란은 지난 2016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를 기점으로 프로그램 포맷의 정식 수출이 막히면서 더욱 늘어나고 있는 분위기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