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축구, 와일드카드 손흥민-황의조-조현우 발탁… 백승호-이강인 제외

2018-07-16 10:22:08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대표팀 명단이 발표됐다.



김학범 감독과 코치진은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아시안게임 최종 명단 20인을 공개했다. 관심을 모았던 와일드카드로는 공격수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골키퍼 조현우(대구FC)를 택했다. 반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백승호(지로나)와 만 17세의 유망주 이강인(발렌시아)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골키퍼로는 와일드카드 조현우와 함께 전북 현대의 송범근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수로는 전북 현대 김민재를 비롯해 김문환(부산) 황현수(FC서울) 정태욱(제주) 김진야(인천) 조유민(수원FC) 이시영(성남FC) 등 7명이 발탁됐다. 미드필드진에는 이승모(광주FC) 장윤호(전북) 김건웅(울산 현대) 황인범(아산 무궁화) 김정민(FC리페링) 이진현(포항)가 포함됐다. 마지막으로 공격수 손흥민 황의조 나상호(광주FC)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베로나)가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김 감독은 일찌감치 2018년 러시아월드컵 멤버이면서 나이 제한에 걸리지 않은 선수들을 뽑겠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수준인데, 23세 이하 대표팀에서 안 뽑을 이유가 없었다. 종아리 부상을 당했던 수비수 김민재는 순조롭게 회복하면서 최종 명단에 포함됐다. 수비가 약점으로 꼽히는 김학범호에 호재다. 미드필더에서도 와일드카드는 없었다. 해외파 김정민이 발탁됐다.

가장 치열한 건 단연 공격진이었다. 이미 국가대표 선수인 황희찬 이승우가 있었다. 여기에 K리그2(2부리그)에서 9골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광주 스트라이커 나상호가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다. 손흥민은 사실상 확정된 상황. 김 감독은 그의 파트너로 황의조를 선택했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키르키즈스탄(92위), 말레이시아(171위), 바레인(113위)과 함께 E조에 속했다. 하지만 지난 5일 열린 조 추첨에서 참가국이 누락되면서, 아시아축구연맹은 이번 주나 다음주 다시 조 추첨을 할 예정이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 최종명단

GK=★조현우(27·대구FC) 송범근(21·전북 현대)

DF=김문환(23·부산아이파크) 황현수(23·FC서울) 정태욱(21·제주유나이티드) 김민재(22·전북 현대) 김진야(20·인천유나이티드) 조유민(22·수원FC) 이시영(21·성남FC)

MF=이승모(20·광주FC) 장윤호(22·전북 현대) 김건웅(21·울산 현대) 황인범(22·아산무궁화) 김정민(19·FC리페링) 이진현(21·포항)

FW=★손흥민(26·토트넘) ★황의조(26·감바 오사카) 나상호(22·광주FC) 황희찬(22·잘츠부르크) 이승우(20·베로나)

※★는 와일드카드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