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헌절·초복' 폭염 계속…서울 34도, 대구·포항 37도

2018-07-17 08:10:20

초복을 하루 앞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삼계탕집 입구 앞에서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기다리는 모습. 줄 한편에 손님들을 위해 음식점에서 마련한 양산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헌절이자 초복인 17일 전국에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4.1도, 인천 23.4도, 수원 22.6도, 춘천 22.5도, 강릉 28.5도, 청주 25.5도, 대전 25.8도, 전주 24.8도, 광주 24.9도, 제주 24.9도, 대구 26.6도, 부산 24.8도, 울산 25.2도, 창원 23.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31∼37도로 예보됐다. 주요 도시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광주 36도, 대구·포항 37도 등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중부 서해안과 도서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일부 지역은 35도 이상 오르겠다.

밤부터 이튿날 아침까지 25도 이상의 기온이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곳곳에서 나타나겠다.

고온과 높은 습도 때문에 불쾌지수와 더위 체감지수가 높을 것으로 보이며, 열사병·탈진을 비롯한 온열 질환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은 낮 시간대 야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라고 당부했다. 또 가축이나 양식 생물의 집단 폐사나 농작물 피해 관리에도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남·영남권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 또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일부 남부 지역에서 대기 정체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서해와 남해 해상에도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어 조업·항해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인 만큼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m, 먼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jae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