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오피스텔서 성매매하던 남성 사망…업주·성공급자 체포

2018-07-17 10:43:10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제작 김해연

일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던 남성이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성매매 현장에서 업주와 태국인 성매매 여성을 체포했다.

10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A(49)씨가 의식이 없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A씨는 성매매를 하기 위해 이 오피스텔을 찾았으며, 태국인 여성인 B(25)씨와 성관계 도중 거품을 물고 의식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B씨의 연락을 받고 현장에 온 업주 C(45)씨가 119에 신고를 했으며, 경찰은 현장에서 B씨와 C씨를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최근 심장 수술을 받았고, 외상이 없어 일단 범죄 피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A씨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또 B씨와 C씨의 성매매 알선 및 성매매 혐의에 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suk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