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 2018 대구 치맥 페스티벌 후원

2018-07-16 13:14:05



대한민국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Cass)'가 올해도 '치맥'의 성지 대구를 찾는다.



오비맥주 카스는 전국의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참여한 가운데 18일부터 22일까지 총 5일간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음식문화축제 '2018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5년 연속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 참여해 온 카스는 음식의 풍미와 맛을 더해주는 카스의 매력을 부각시키기 위해 '카스 먼저(카먼)'를 올해 축제의 주제로 정했다. '카먼'은 '카스 먼저'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무더운 여름 시원한 카스 먼저 마시고 '리프레시(Refresh, 생기를 되찾게 하다)'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오비맥주는 치맥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들을 위해 행사장 곳곳에 치맥을 즐길 수 있는 '카먼 라운지'와 즉석 판매 부스 '프레시 펍(Pub)'을 운영하고 포토존 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한 소비자 참여 프로그램을 펼친다.

'카스 브랜드 데이'로 지정된 20일(금)과 21일(토)에는 '비와이', '페노메코', '리듬파워', '파트타임쿡스' 등 인기 힙합 뮤지션과 'DJ 준코코', 'DJ 가렌츠' 등 국내 정상급 DJ들을 초청해 무더위를 날릴 짜릿한 공연을 선사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 특유의 신선함과 청량감이 한국인의 대표 음식인 치킨과 잘 어울린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평가"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로서 우수한 맛과 독보적인 신선함을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의 치맥' 문화를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대표 음식문화축제로 자리 잡은 '2018 대구 치맥 페스티벌'에는 올해 100여 곳의 유명 치킨업체와 음료업체가 참여해 200여 개 부스를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젊은 층을 위한 '치맥 클럽', '치맥 아이스 카페', '스크린 콘서트장' 등 체험형 공간을 대폭 늘려 더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