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나홀로 등산 40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

2018-07-19 15:10:53



불볕더위 속에서 홀로 등산에 나섰다가 실종된 40대가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충북 옥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옥천군 이원면 대성산에서 지난 14일 실종된 A(46) 씨의 시신을 찾아냈다.

시신은 급경사지 나무 옆에 배낭을 멘 채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
A 씨는 지난 14일 영동 천태산으로 가기 위해 20여㎞ 떨어진 옥천 마성산에 오른 뒤 연락이 끊겼다.

이날 오전 5시 20분 옥천읍 가화리에서 마성산으로 향하는 그의 모습이 CCTV에 촬영된 게 마지막이다.

이튿날 가족들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휴대전화 위치가 확인된 대성산에서 수색을 벌였다. 그러던 중 지난 17일 해발 500여m의 '매봉' 부근서 A 씨 휴대전화를 찾아낸 뒤 헬기와 수색견까지 동원해 수색범위를 넓혀왔다.
소방서 관계자는 "시신이 발견된 곳은 휴대전화가 있던 곳에서 400여m 떨어진 지점"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뒤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bgipar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