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 모유수유 원하는 시아버지에 속앓이

2018-07-19 13:25:55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가 모유수유로 시부모님과 의견 충돌을 보였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박세미가 모유수유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재욱의 아버지, 어머니는 아들의 집을 찾아왔다. 둘째를 출산한 박세미는 시댁에서 싸온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시어머니가 "많이 먹어야 한다. 그래야 모유를 먹인다. 아이가 크면 우유로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세미는 모유가 부족해 우유와 모유를 병행하고 있었고 이때 시아버지는 "지금 모유랑 우유랑 같이 먹인다며? 왜 모유로만 안돼?"라며 모유수유를 강요하는 발언을 내비쳤다.

이에 박세미는 "모유수유만 하는 사람이 100명 중에 16%라고 한다. 옛날에는 그냥 젖을 먹였지만 요즘은 아기들이 안 클까 봐 분유까지 먹이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눈치를 보던 김재욱은 "모유수유만 하는 사람이 10%라고 한다. 지금은 대부분 분유랑 모유 혼합이다"며 박세미의 편을 들었다. 이에 박세미는 "내가 그 10%에 못 들어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완모를 하고 싶은데 못한다. 안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시아버지는 "어쨌든 많이 먹고 건강해야 모든 게 잘 된다"며 두 사람을 달랬다.

한편 이날 박세미는 두 아이 엄마가 된 후 두배로 힘들어진 육아에 유독 힘들어했고 김재욱은 아이 우는 소리에도 일어나지 않아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