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왔다' 한채영, 새침데기→털털푼수…강아지 삼남매 엄마됐다

2018-07-19 14:55:5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한채영이 유기견 '삼남매'를 돌보며 시원한 3단 고음을 뽐낸다.



오는 23일에 첫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는 각 분야의 남녀노소,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스타들이 일정기간 동안 유기견을 보호하고 서로 교감하며, 입양을 보내기 전까지 유기견의 위탁부모이자 임시보호자로 나서게 되는 '유기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제작진과의 사전미팅자리에서 한채영은 "생각해둔 이름이 있다. 수컷인지 암컷인지 모르지만 다 잘 어울릴만한 이름이다. '썸머'다"라고 미리 지어둔 이름을 공개하며 임시보호에 대한 설렘을 드러낸바 있다.

이어 "임시보호자로 나선 이상 버려진 아이의 마음을 잘 달래주고 싶다. 어떤 아이가 와도 사랑을 듬뿍 줄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그녀가 임시보호 할 강아지는 배변훈련도 되지 않은 3개월 된 믹스견 삼남매. 이들과 처음으로 마주한 한채영은 "한 마리라고 생각했는데 세 마리가 와서 깜짝 놀랐다. 기쁘면서도 순간적으로 '내가 혼자 이들을 어떻게 다 데리고 있지?'라는 걱정이 들어 머릿속이 복잡해졌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편, 카펫에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 휴지를 물어뜯고, 화분을 엎는 등 '사고뭉치 삼남매'와 삼남매로 인해 시원한 3단 고음을 뽐내는 채영맘의 임시보호 성장일기는 23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