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현, 애틀란타오픈 1회전 부전승…발목 부상 이후 2개월 반만에 출전

2018-07-22 09:45:21

ⓒAFPBBNews = News1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 현(22위·한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B&T 애틀랜타오픈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했다.



정 현은 23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막을 올릴 대회에서 3번 시드를 받은 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해 16강에 직행했다.

5월 초 ATP 투어 마드리드 오픈 1회전에서 탈락한 정 현은 발목 부상으로 한 동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다가 2개월 반 만에 이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른다.

정 현의 2회전 상대는 테일러 프리츠(65위·미국)-람쿠마르 라마나탄(161위·인도) 경기의 승자다.

이번 대회 톱 시드를 받은 존 이스너(미국·8위)는 2013년부터 3년 연속 우승을 한 강자다. 특히 지난해에도 정상에 오르는 등 애틀랜타오픈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2번 시드 닉 키리오스(호주·18위)는 2년 전 이 대회에서 우승컵에 입 맞춘 바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