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농림장관 인선, 내달 후속 개각…야당 입각 추진

2018-07-23 09:49:57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인선을 발표하고 나머지 개각 요인에 대해서는 다음 달 중 적절한 시점에 인선할 방침을 굳힌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번 개각 콘셉트를 '협치'로 방향을 정하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 전체에 '입각의 문'을 열어 놓은 것으로 전해져 향후 개각에서 야당 인사의 입각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번 주에 농림부 장관 인사만 원포인트로 발표할 가능성이 아주 크다"고 말했다.

현재 개각 대상 부처로는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김영록 전 장관의 사퇴로 넉 달 넘게 공석인 농림부가 첫 손에 꼽히며, 환경부·여성가족부·고용노동부·산업통상자원부 등도 교체 대상으로 여권 내에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일괄 개각을 검토하던 문 대통령은 우선 이번 주에 농림부 장관 인선만 한 뒤 교체 필요성이 있는 장관 인사는 다음 달에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이번 개각에서 중심에 놓고 고심한 부분은 야당 인사를 내각에 포진시키는 이른바 '협치 개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농림부 장관을 포함해 개각 요인이 있는 장관 자리 일부에 야당 인사를 입각시킨다는 원칙을 갖고 국회 상황을 주시했지만, 야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고 이른바 '개혁입법연대'가 본궤도에 진입하지 못하는 등 '여건 성숙'이 되지 않았다고 보고 일단 시급성을 띠는 농림부만 우선 인선키로 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협치라는 콘셉트로 개각을 준비해왔지만, 여름 휴가철 식품 관련 업무의 주무부처가 농림부인 만큼 더는 공석으로 놔둘 수 없다고 판단, 농림부 장관만 우선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농림부 장관으로 민주평화당 등 야당 의원을 실제로 검토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농림부 장관으로는 전남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재선의 이개호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지난 3월 전남지사 당내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김영록 전 장관에게 후보 자리를 양보하는 등 그의 농림부행이 자주 거론돼 왔다.
문 대통령이 농림부 장관 자리에 여권 인사를 낙점하더라도 내달로 예상되는 후속 개각에서는 구상 중인 협치 콘셉트를 토대로 한 야권 인사를 발탁하는 방안을 계속해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과 야당이 요구하는 게 협치이고, 여야가 국정운영을 함께하는 게 협치로 여기에는 야당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며 "현재 가장 좋은 카드는 야권 입각을 통해 국정운영을 함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 시기는 다음 달 초·중순이 될 가능성이 우선 거론된다. 민평당이 다음 달 5일 전당대회를 거쳐 새 지도부를 완성하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민평당이나 정의당 등 야권 지도부와 입각 후보에 대한 협의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개별적으로는 교섭단체에 미달하는 민평당과 정의당은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라는 이름으로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있기도 하다.
물론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범보수 야권도 입각 대상에서 배제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세운 만큼 보수 진영과의 소통에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전당대회가 9월 2일인 점을 감안하면 후속 개각이 일부 늦어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개혁 입법과제 처리를 위한 범진보 진영인 개혁입법연대의 '완성도' 여부가 개각 시기를 결정짓는 또다른 변수가 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