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의 시너지. KIA 불펜이 버티자 타격이 살아났다

2018-07-22 04:18:41

KIA 윤석민이 20일 광주 KT전서 9회초 역투하고 있다.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최근 KIA 타이거즈의 가장 큰 변화는 불펜이다.



올시즌 시작 때부터 KIA의 가장 큰 불안요소가 불펜이었다. 시즌 중반까지 승리를 여러차례 날렸고, 접전 상황에서도 상대 타선을 이겨내지 못해 패한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었다. 3점 정도 앞서도 불안했던게 KIA의 현실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1점차도 막을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힘든 시기 속에서 유승철 임기준이라는 불펜에 샛별이 탄생했고, 어깨 부상에서 돌아온 윤석민이 뒷문을 확실하게 막아주면서 불펜이 몰라보게 강해졌다. 팻 딘이 불펜으로 나서면서 양과 질적으로 더욱 풍부해졌다. 최근엔 접전 상황에서도 경기 후반에 해볼만하다는 희망이 생겼다.

KIA의 후반기 5경기 불펜진 평균자책점은 2.21이다. 한화 이글스(2.00)와 SK 와이번스(2.16)에 이은 3위의 성적. 한화, SK와 큰 차이가 없는 자랑스런 성적.

이렇게 불펜이 버티다보니 조금씩 타선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후반기 첫 경기였던 17일 광주 삼성 라이온즈전에선 2-3으로 뒤졌지만 7회말 상대 폭투로 3-3 동점을만든 뒤 임창용이 8회초를 삼자범퇴로 간단히 막았고, 그러자 8회말 무려 3점을 뽑아 6-3으로 앞섰다. 9회초엔 윤석민이 간단히 세이브를 더했다.

20일 광주 KT 위즈전도 그랬다. 임창용이 4⅓이닝 동안 2실점해 2-2 동점인 상황에서 6회초 아쉽게 1점을 내줬지만 무너지지 않은 것이 7회말 3점을 뽑아 역전을 할 수 있는 발판이 됐다. 8회초 김윤동이 1점을 허용해 1점차가 됐지만 8회말 이명기의 적시타로 다시 1점을 더해 2점차가 됐고, 윤석민이 9회초를 깔끔하게 막아 승리를 지켰다.

21일 KT전도 마찬가지. 3-1로 앞선 6회초 김윤동이 1점을 내줘 불안했지만 7회 팻딘, 8회 유승철-임기준이 상대의 끈질긴 공격을 막아냈고, 그러자 8회말 타선이 폭발해 대거 5점을 뽑아 8대2로 승리했다.

이젠 선발이 불안해도 불펜이 막아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있다. 양현종과 헥터 노에시의 원투펀치가 이닝을 많이 끌어줘 불펜진의 체력을 아껴준다면 나머지 3명의 선발이 나올 땐 불펜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불펜이 안정감을 찾으면서 KIA에 긍정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