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루본능' 발휘 추신수, 양키스전 2루타 포함 4출루

2018-08-10 11:09:56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3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에서 벗어났다. ⓒAFPBBNews = News1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최근 부진을 씻어내는 2루타를 포함해 4차례 출루하며 맹활약했다.



추신수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5타석 2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 2사구를 기록했다.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부터 8일 시애틀 매리너스전까지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타율을 2할7푼1리(420타수 114안타)로 소폭 끌어올렸다. 그러나 텍사스는 3대7로 패했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출루했다. 상대 선발 J. A. 햅의 몸쪽 90.7마일짜리 투심에 몸을 맞아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 3타자가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는 바람에 더이상 진루하지 못했다.

0-2로 뒤진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햅의 초구 74마일 커브에 또다시 팔을 맞고 나갔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진루는 없었다.

1-5로 뒤진 5회 1사 2,3루 찬스에서 추신수는 적시타를 날렸다. 볼카운트 2B2S에서 햅의 6구째 93마일 한복판 직구를 받아쳐 중월 2루타를 날리며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3-7로 뒤진 7회에는 2사후 볼넷을 얻어 걸어나가 루그네드 오도어의 2루타로 3루까지 갔지만, 엘비스 앤드러스가 내야플라이로 물러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아롤디스 채프먼으로부터 삼진으로 물러났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