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디바' PD "타카다 켄타, 일본인인데 일본어 못해"

2018-08-10 14:13:15

SBS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렸다. 제작발표회에서 켄타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맨발의 디바'는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현재의 스무살 청춘 하루 (켄타 분)와 준경 (김상균 분) 그리고 못다 이룬 음악의 꿈을 품고 머무르고 있는 과거의 백 스무살 청춘 연지 (한지선 분)가 시간을 넘어 함께 만들어 가는 판타지 뮤직 로맨스 작품이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1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김용권 PD가 JBJ 출신 타카다 켄타에 대해 "일본인인데 일본어를 못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맨발의 디바'(김용권 연출, 백은진 극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자신의 음악으로 성공하겠다는 꿈을 갖고 있는 준경 역의 김상균(JBJ), 일명 지박령으로 녹음실 붙박이 귀신 연지 역의 한지선, 준경의 밴드에 합류한 일본인 유학생 하루 역의 타카다 켄타(JBJ), 준경의 학교 친구이자 그를 짝사랑하고 있는 밴드 멤버 세정 역의 김홍경, 준경의 밴드에서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하는 승현 역의 이경우, 그리고 김용권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용권 PD는 일본인 출신 타카다 켄타를 섭외한 이유에 대해 "실제 타카다 켄타는 일본인으로 우리 작품에서도 일본인 설정이다. 그래서 일본어 대사를 주문하기도 했는데 타카다 켄타가 일본어를 잘 못하더라. 평소 말도 전라도 사투리를 쓰는데 소속사에서 콘셉트로 일본인 설정을 밀고 가는 줄 알았다. 그만큼 한국어 연기를 잘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맨발의 디바'는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현재의 스무 살 청춘 하루(타카다 켄타)와 준경(상균), 그리고 못다 이룬 음악의 꿈을 품고 머무르고 있는 과거의 백스무 살 청춘 연지(한지선)가 시간을 넘어 함께 만들어 가는 판타지 뮤직 로맨스다. 김상균, 한지선, 타카다 켄타, 김홍경, 이경우 등이 가세했고 오늘(10일) 오후 1시 푹(POOQ)을 통해 선공개, SBS 2부작 미니연애시리즈로 오는 11일 0시 15분, 12일 0시 25분 방송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