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원석, 주루하다 옆구리 통증 교체

2018-08-10 19:46:19

2018 KBO리그 삼성과 LG의 경기가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삼성 이원석이 주루 중 허리 부상으로 괴로워하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10/

삼성 라이온즈 3루수 이원석이 경기 도중 옆구리 부상으로 교체됐다.



이원석은 10일 잠실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 3번 3루수로 선발출전했다. 3회초 1사후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이원석은 볼넷으로 출루한 뒤 다린 러프의 사구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헌곤의 좌전안타가 나왔고, 이원석은 타구를 보며 달리다 3루코치의 저지로 3루에서 멈춰 섰다. 이때 LG 좌익수 이형종이 공을 뒤로 살짝 빠트린 것을 보고 홈까지 쇄도했다.

그러나 이원석은 홈플레이트를 밟자마자 허리를 부여잡고 그대로 엎드린 채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덕아웃으로 들어간 이원석은 3회말 수비때 결국 교체됐다.

삼성은 "주루 도중 우측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다. 현재 아이싱중이고 추후 상태를 보고 검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잠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