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휴가는 '도심 속 바캉스'가 대세?

2018-08-10 11:04:33

더위를 피해 스트라이크존을 찾은 사람들.

여름휴가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사상 최악의 폭염이 계속되며 야외에서 불볕더위를 맞는 것보다 '도심 속 바캉스'를 선호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동해안의 경우 2010년 이후 2500만명 정도의 피서객 수를 유지해 왔지만 올해는 2000만명도 힘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주한옥마을의 7월 관광객 수는 5월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반면, 7월 한 달간 서울의 호텔 및 레지던스 이용권 판매량은 작년 동기대비 약 2100% 폭증했으며, 롯데월드몰의 7월 매출은 전월대비 약 12% 늘었다.

이와 함께 휴가 기간 동안 실내에서 이색적인 액티비티를 통해 스트레스와 더위를 날리고 추억을 쌓으려는 사람들의 실내 놀이터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실내 스크린야구장인 스트라이크존에 따르면 7월 전국 스트라이크존 매장 방문자수가 전월에 비해 120% 증가했다. 골프존뉴딘그룹의 뉴딘콘텐츠가 운영하는 스트라이크존은 마치 카페와 같이 깔끔하고 쾌적한 인테리어와 매장 분위기를 갖춰 가족단위로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것.

특히, 특수 개발된 '연식구'로 누구나 안전하게 야구를 즐길 수 있으며 업계 최초로 '야스모'(야구스윙모션) 기능을 도입해 타격모습을 모바일 앱에 저장하고 SNS에 공유할 수 있다.

이에 더해 더위를 가시게 해 줄 시원한 맥주와 치킨 등 다양한 먹거리도 갖추고 있어 폭염 속에서 야외로 나가지 못한 가족단위 고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박성민 스트라이크존 마케팅 팀장은 "최근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가족, 연인과 함께 더위를 피해 매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늘고 있다"며 "8월말까지 일부 매장에서 진행 중인 '인당 요금제(9900원)'와 같은 혜택을 적극 활용해 시원한 여름을 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양한 액티비티를 실내에서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하남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도 인기다.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과 고양, 코엑스의 7월 고객 방문 규모는 전월대비 10~15% 증가했다.

하남 스타필드 내에 위치한 스포츠 몬스터는 단순 스포츠를 넘어선 새로운 놀이문화 공간으로 베이직 존, 익사이팅 존, 어드벤쳐 존, 디지털 존으로 이뤄져 있다. 4m 위 공중에서 뛰는 점핑 트램폴린부터 초보자도 쉽게 할 수 있는 클라이밍 체험까지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8m의 아찔한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실내 점프 체험과 8m 높이에서 내려오는 짜릿한 경험을 제공하는 몬스터 슬라이드는 폭염을 잊기에 충분하다. 이에 더해 태권도, 바이크 레이싱 등 실내에서 시원하게 이색 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