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부친상' 강호동, 현재 귀국 완료..오후 8시부터 조문객 맞는다

2018-08-10 18:15:44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신서유기' 촬영 중 급히 귀국했다.



10일 SM C&C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강호동이 현재 '신서유기' 촬영 중 귀국을 완료했으며 오후 8시부터는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날 강호동은 부친상 비보를 접하고 급히 귀국길에 올랐다. 앞서 소속사는 "강호동씨의 부친께서 금일 새벽 6시 30분 별세하셨습니다"라며 "장례는 가족, 친지분들과 조용하게 치르려고 합니다. 가족들이 고인을 애도할 수 있도록 배려 부탁 드립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강호동은 1988년 프로씨름에 데뷔, 백두장사 3회, 천하장사 3회를 차지하며 씨름계 최고의 얼굴로 떠올랐다. 이어 1993년 개그맨 이경규의 추천으로 MBC 특채 코미디언으로 방송계에 입문했다. 현재 JTBC '한끼줍쇼', '아는 형님', tvN '대탈출' 등의 진행을 맡고 있는 상황.

현재 촬영 중이던 '신서유기5'의 촬영 막바지에 이 같은 비보를 접했으며 '신서유기' 팀도 강호동을 따라 빠르면 내일 중으로 귀국한다.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