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EPL 개막전 승리 기쁨이 남다른 이유

2018-08-11 09:01:48

ⓒAFPBBNews = News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새로운 시즌을 상쾌하게 출발했다.



맨유는 11일(한국시각)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서 벌어진 2018∼2019 EPL 1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홈개막전서 2대1로 승리했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포드, 후안 마타, 알렉시스 산체스가 최전방을 이끄는 4-3-3 포메이션을 썼다. 포그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프레드가 중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마테오 다르미안, 에릭 바이, 빅토르 린델로프, 루크 쇼가 맡았고 골문은 다비드 데 헤아가 지켰다.

의미있는 승리였다. 포그바가 이름값을 했고, 영맨 수비수 쇼가 우려를 씻어냈기 때문이다.

포그바는 전반 3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터뜨렸따. 산체스가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시도한 슈팅이 상대 수비수의 팔에 맞아 주어진 기회를 침착하게 마무리한 것이다.

레스터 시티의 반격이 거세지고 승리 확정을 위해서는 추가골이 필요했던 후반 38분쯤 수비수 쇼가 깜짝 활약을 했다.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한 그는 후안 마타의 패스를 받아 골망을 흔든 것. 후반 추가시간 추격골을 허용한 점을 감안하면 쇼의 골은 천금이었다.

쇼는 이날 수비에서도 안정감을 선보이며 포그바(8.4점) 다음으로 높은 평점(7.9)을 받았다. 무리뉴 감독은 "쇼의 활약이 정말 기쁘다. 골을 넣었고 수비에서도 90분 동안 실수 1개밖에 없었다. 그 실수로 흔히 나올 수 있는 것"이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사실 쇼는 시즌 개막 이전까지만 해도 사실상 '퇴출' 대상이었다. 23세의 젊은 피이지만 은퇴를 앞둔 선수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왼쪽 풀백 자원을 찾지 못하는 바람에 쇼를 계륵처럼 품은 채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절치부심한 쇼는 개막전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며 새로운 시대를 예고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