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둥Live] 손흥민 출격? 김학범호, 말레이전도 골 잔치 열까

2018-08-17 02:03:0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가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시 자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한국 황의조가 골을 성공시킨 후 나상호와 기뻐하고 있다. 반둥(인도네시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15/

말레이시아전에도 골 잔치가 열릴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7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5일 바레인을 6대0으로 가볍게 꺾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선 말레이시아가 키르기스스탄을 3대1로 제압했다. 말레이시아의 전력이 크게 눈에 띄는 건 아니었다. 그러나 비교적 정확한 패스를 자랑했다. 세트피스와 크로스가 돋보였다. 대표팀이 순조롭게 조별리그를 통과하기 위해선 바레인전과 같은 '닥공'이 나와야 한다.

대표팀의 조별리그는 경기 결과를 떠나 조직력을 갖추기 위해 중요하다. 대표팀은 완전체가 된 이후 한 번도 연습 경기를 하지 못했다. 바레인전 막판에 전술을 시험한 것도 그동안 맞출 기회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민재(전북 현대) 황현수(FC서울) 조유민(수원FC)으로 구축된 스리백은 공식 경기에서 처음 가동됐다. 김진야(인천) 김문환(부산)의 윙백 호흡, 황의조(감바 오사카) 나상호(광주FC)로 구성된 투톱 모두 마찬가지다. 그러나 첫 경기는 성공적이었다. 김민재가 뒷 공간을 잘 지켰고, 공격수들은 부담 없이 골문을 두드렸다. 승리의 열쇠는 화끈한 공격이었다. 황의조가 3골, 나상호 김진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각각 1골씩을 기록했다. 공격수들의 감이 좋다.

말레이시아전도 크게 다르지 않다. 전력상 한국이 우위에 있다. 공격을 몰아쳐야 한다. 바레인전처럼 첫 골이 일찍 나오면 금상첨화다. 다만, 로테이션으로 인해 멤버가 바뀔 가능성이 높다. 이진현(포항) 이시영(성남) 등 윙백을 시험해야 하고, 중원에선 김정민(FC리퍼링)도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새로운 조합에서도 비슷한 결과물이 나와야 한다. 황희찬 이승우가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있다. 압도적인 전력으로 점수차를 벌려, '최강의 무기'인 손흥민을 한 번 더 아끼는 것도 나쁘지 않다. 이제 막 발을 맞추기 시작한 스리백의 조직력 강화도 중요 과제다. 더 강한 팀들을 만났을 때를 대비해야 하기 때문.

한국이 말레이시아전에 승리한다면 조별리그 통과의 가능성은 매우 높아진다. 승리 못지 않게 해결 해야 할 숙제도 많다. 조별리그 3경기를 통해 컨디션 100%가 완성된다면, 더할 나위 없다.반둥(인도네시아)=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