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 며느리' 노현정, 고 변중석 여사 11주기 제사 참석

2018-08-17 10:54:15

사진=연합뉴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근황이 화제다.



지난 16일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 고 변중석 여사 11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노현정은 흰색 저고리에 푸른색 치마의 한복을 입었다. 단아한 올림머리를 한 노현정은 남편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함께 정몽구 회장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날 제사에는 정몽구 회장을 비롯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등 범(汎) 현대 일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한편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2006년 정대선 사장과 결혼한 후 KBS를 퇴사했으며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