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서 토막시신 발견

2018-08-19 19:02:50

(과천=연합뉴스) 19일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 2018.8.19 [독자 제공] zorba@yna.co.kr (끝)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50대 남성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경기 과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 쓰러져 있던 몸통 시신을 서울대공원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을 수색해 머리 부분을 추가로 발견했다.

시신의 머리 부분은 일반적으로 쓰이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몸통 부분은 검은색 비닐봉지와 흰색 비닐봉지로 감싸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몸통 부분을 둘러싼 비닐봉지를 벗겨 확인한 결과 양 무릎 아랫부분도 절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주변을 다시 수색해 가까운 곳에서 검은색 비닐봉지에 담긴 나머지 부위를 발견해 시신을 모두 수습했다.

시신은 옷을 입은 채로 심하게 부패했지만 백골 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발견 당시 별다른 소지품이 나오지 않아 시신의 신원을 바로 알 수 없었지만 지문 조회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시신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50대 초반 내국인 남성 A 씨로 나타났다.

경찰은 A 씨의 직업, 결혼 또는 동거인 여부, 최근 행적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 최대한 빨리 용의자를 특정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 대한 부검은 20일 실시할 예정"이라며 "시신의 신원이 나온 만큼 그 주변에서부터 꼼꼼히 수사해 이른 시간 내에 범인을 검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