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X김원해, 귀신 경험담 공개 '오싹'

2018-08-19 08:25:01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박은빈-김원해의 3인 3색 '귀신 경험담'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제작 비욘드제이)은 귀신 잡는 만렙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과 열혈 탐정 조수 정여울(박은빈 분)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 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본격호러스릴러다.

이 가운데 지난 18일, 최다니엘-박은빈-김원해의 오싹한 경험담이 담긴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최다니엘은 직접 귀신을 본 적이 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한다. 최다니엘은 "대학 시절, 정전이 일어나면서 '똑똑'하고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뒤돌아 봤더니 하얀 형체가 밖에서 날 보고 있었다"며 "심지어 그 하얀 형체가 움직이기까지 했다"며 신기하고도 오싹한 경험을 털어놔 팔에 소름을 돋게 만든다. 이어 최다니엘은 귀신 이야기를 마치자마자 "사실은 별로 믿고 싶지 않다. 무섭다"며 속마음을 전해 폭소를 유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은빈은 온 몸으로 귀신의 존재를 거부해 눈길을 끈다. 박은빈은 '귀신을 본 적이 있냐'는 물음에 "아니요, 아니요. 별로 보고 싶지 않다. 제 앞에 절대로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고개를 세차게 저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박은빈은 "저리가!"를 외치며 귀여운 웃음을 터뜨려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절로 엄마 미소를 짓게 만든다.

한편, 김원해는 "귀신을 꼭 한번 만나고 싶다. 연락 달라"며 때아닌 '귀신 집착'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그는 "과거 '전설의 고향'을 보고 자랐다"면서 갑자기 벌떡 일어나 "내 다리 내놔~ 내 다리 내놔~"를 재연해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만들고 있다. 이에 '오늘의 탐정'에 오롯이 녹아들 김원해의 유쾌한 에너지에 대한 기대감이 모인다.

특히 메이킹 영상만으로도 최다니엘-박은빈-김원해의 '3인 3색' 매력이 폭발하고 있어, 이들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길 '오늘의 탐정'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최다니엘 무서운 얘기를 너무 태연하게 함", "저리가 하는 거 너무 귀엽당", "내다리 내놔~ 내다리 내놔~ 너무 웃김", "김원해 나오는 드라마는 믿고 보는 듯" 등의 댓글이 이어지며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은 위트 있고 깊이 있는 연출력으로 인정 받은 드라마 '김과장'의 이재훈 PD와 드라마 '원티드'로 쫄깃한 필력을 입증한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다니엘-박은빈-이지아-김원해-이재균-이주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5일 첫 방송을 확정했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