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 아동 성폭행 사건에 비판적 메시지 '강렬한 울림'

2018-08-19 08:29:5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하나가 아동 성폭행 사건에 대해 비판적 메시지를 전하며 시청자에게 강렬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OCN 토일 드라마 '보이스2'(연출 이승영|극본 마진원) 3화에서는 강권주(이하나 분)가 아동성폭행 피해자 부모의 성폭행범 살해시도 사건을 해결하는 동시에 또 다른 아동 성폭행 사건을 막는 장면이 그려졌다.

강권주는 CCTV 분석을 통해 성폭행 피해자가 성폭행범에게 납치되지 않았으며, 만기 출소한 성폭행범을 다시 감방에 넣기 위해 꾸민 자작극임을 밝혀냈다. 현장에 출동한 도강우(이진욱 분)와의 공조를 통해 피해자 부모를 설득하는 데 성공했고,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강권주는 뛰어난 직감과 청력으로 성폭행범의 이상 행동을 포착했고 이에 의혹을 품었다. 강권주는 성폭행범이 성인 여성 앞에서 숨을 참거나 어린아이 목소리를 흉내 내는 소리를 듣고, 그가 '선호형 소아 성애자'임을 밝혀냈다. 범인이 피해자의 남동생을 상대로 납치 및 성폭행을 꾀함을 알아채고, 범인이 피해자의 가게에 찾아온 날 남겼던 흔적을 토대로 행방을 추적해 남동생을 안전하게 구출하는데 성공했다.

강권주는 "아동 성폭행범에게 양형이란 있을 수 없다는 걸 너무 아프게 증명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아동 성폭행 사건에 대한 우리 사회 인식과 제도에 성찰적이면서도 비판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여기에 이하나만의 깊이 있는 눈빛 연기가 더해져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하나는 강권주 캐릭터를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높은 공감 능력을 갖춘 리더로 그려내고 있다. 이하나는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차분하면서도 진실된 목소리와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피해자의 아픔에 공감하는 강권주의 모습을 표현하며 극에 대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하나 주연의 '보이스2'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