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장은 OK, 숙소는 글쎄" 선동열 감독이 둘러본 자카르타 현지 시설

2018-08-19 08:55:42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향한 본격적인 여정에 돌입했다. 선동열 감독과 김현수, 양현종이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첫 공식 훈련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선동열호는 지난 13일 차우찬(LG)과 정찬헌(LG), 최정(SK), 박건우(두산) 등 4명을 최원태(넥센), 장필준(삼성), 황재균(KT), 이정후(넥센)로 교체하며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렸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8.18/

"그래도 날씨 문제는 전혀 없을 것 같아서 다행이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의 첫 공식 훈련이 열린 18일 잠실구장. 며칠전부터 폭염의 기세가 한풀 꺾이면서, 야구장에도 훨씬 시원한 바람이 불었다. 아직 햇빛은 뜨겁지만 그래도 이번 여름 더위가 워낙 지독했기 때문에 오히려 선선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대표팀도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선동열 감독은 "올해 우리나라 여름이 워낙 더워서 그런지, 인도네시아의 여름 날씨를 많이 걱정했는데 막상 가보니 33도 정도라 한국보다 훨씬 낫더라"며 "날씨 걱정은 없을 것 같다. 선수들이 올해 페넌트레이스를 뛰면서 폭염으로 고생을 굉장히 많이 해서 적응 문제는 걱정을 안해도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선동열 감독은 지난달 30일부터 한국야구위원회(KBO) 실무진, 대표팀 전력 분석을 맡고있는 이종열 SBS스포츠 해설위원과 함께 1박3일 일정으로 대회가 열릴 자카르타 현지 시설을 미리 둘러보고 왔다. 야구는 자카르타에 위치한 겔로라 붕 카르노(GBK) 구장과 차로 1시간 20분 정도 떨어진 라와만군 보조구장에서 열린다. GBK 구장에서 결승전을 비롯해 주요 경기가 열리지만, 보조구장은 조명 시설도 없고, 지난 4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무척 열악한 수준이다.

한국은 대만, 인도네시아, 홍콩과 예선 B조에 속해있어 GBK 구장을 예선에서 쓰지만, 일본과 중국, 파키스탄, 예선 통과국(태국, 스리랑카, 라오스 중 1국)으로 꾸려진 예선 A조는 라와만군 구장을 써야한다. 한국 대표팀 입장에서는 그나마 다행이다. 그만큼 라와만군 구장의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구장을 직접 둘러본 선동열 감독은 "라와만군 구장은 80년대 우리나라 프로야구 초창기에 쓰던 공설운동장 수준이라고 봐야 한다. 정말 형편 없는 시설이다. 관중석도 400석 정도고, 남자 화장실이 구장 전체를 통틀어 3개밖에 없다. 그나마도 좌변기는 1개씩뿐이다. 샤워 시설은 당연히 없다. 내가 자카르타에 가기 5일 전에 일본 대표팀 감독이 야구장을 둘러보고, 당장 그라운드 흙과 내야를 공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그만큼 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없는 수준의 경기장"이라고 했다.

그나마 한국에 쓸 메인 구장인 GBK는 상황이 조금 더 낫다. 선 감독은 "그래도 신축 건물이라 괜찮은 편이다. 내외야 잔디 상태도 괜찮았고, 관중석도 2400석 규모다. 화장실이나 샤워 시설도 조금 더 여유있게 설치가 돼있더라. 마침 내가 갔을때 인도네시아 야구 대표팀이 훈련 중이었다"고 돌아봤다.

선수들이 숙소로 사용하게 될 선수촌 아파트 시설은 어떨까. 물론 야구 대표팀은 타 종목에 비해 입촌이 늦은 편이라 숙소를 사용하는 기간이 길지는 않다. 하지만 현지인 기준으로 설계가 돼있어 덩치가 건장한 선수들에게는 사용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선동열 감독은 "방 자체가 굉장히 작다. 방이 2개 있는 구조인데, 작은 방은 침대 하나가 딱 들어갈 정도고 큰 방도 침대 2개를 넣으면 한명이 겨우 걸어다닐 공간만 나오더라. 화장실도 무척 조그맣게 샤워기와 변기, 세면대로만 이뤄진 구성이었다. 건물밖에서 봤을 때는 외관이 굉장히 멋졌는데, 안에 들어가니까 공간이 작다는 느낌이 들었다. 설치된 침대에 누워보니 내 발이 바깥으로 빠져나오려고 하는 크기였다"고 하면서 "선수촌 아파트가 있는 주위 동네가 서민들과 빈민들이 사는 곳이었다. 대회가 끝난 후 분양을 해야하기 때문에, 실 거주자들을 위한 설계이니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선수들이 사용하게 될 숙소에는 작은 벽걸이 에어컨 하나를 제외한 그 어떤 가전 제품도 설치가 안돼있다. 텔레비전은 물론이고, 전자렌지, 커피포트나 냉장고도 없다. 때문에 야구 대표팀은 미니 냉장고 혹은 아이스박스라도 준비를 해달라고 협회에 요청을 한 상태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