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김연경 11득점, 女배구 인도에 3대0 셧아웃 승리

2018-08-19 20:14:11

환호하는 김연경 (자카르타=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부룽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예선 한국과 인도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18.8.19 ham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산뜻한 출발이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불룬간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와의 대회 여자배구 예선 B조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7, 25-11, 25-13) 완승을 거뒀다.

한국 여자배구의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11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성공률은 57.14%. 이재영(흥국생명)은 서브 에이스 7개를 포함해 12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한국은 김연경을 비롯해 박정아 이효희(이상 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이재영 등 베스트 멤버를 모두 가동했다.

세트 초반에는 몸이 덜 풀린 듯 했다. 범실을 쏟아냈다. 3-5로 끌려갔다. 그러나 김연경의 중앙 후위 공격과 박정아의 대각 스파이크가 불을 뿜으며 흐름을 되돌렸다.

한국은 10-9에서 김연경의 2연속 서브 에이스, 김수지(IBK기업은행)의 블로킹 득점 등에 힘입어 16-9로 단숨에 달아난 뒤 1세트를 따냈다.

상승세를 탄 한국은 2세트와 3세트에선 연습경기를 하듯 쉽게 득점에 성공한 끝에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3세트에서 정호영과 박은진(이상 선명여고), 이주아(원곡고) 등 고교생 삼총사에게 골고루 기회를 부여하는 여유를 부리기도 했다.

한국은 예선 2차전부터는 장소를 옮겨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 스타디움에서 21일 카자흐스탄(21위), 23일 중국(1위)과 차례로 격돌한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