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이상우X김유석, 장미희 치매 사실 알아차렸다 [종합]

2018-08-19 21:07:50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장미희가 유동근에게 치매 사실을 숨겼다.



19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살래요'에서는 웃음과 감동으로 가족의 의미를 그려낼 2060 전세대 가족 로맨스의 단추를 꿰매갔다.

앞서 이미연은 웨딩드레스를 입으러 갔다가 기억을 잃고 거리를 배회했다. '루이체 치매' 증상이 나타났던 것. 박효섭(유동근 분)이 이미연(장미희)에게 "왜 갑자기 드레스를 입고 사라졌는지 말을 해봐"라며 추궁했다.

이미연은 치매 증상을 숨겼다. "잠시만 시간을 갖고 싶었어. 나 당분간 우리 집에 있을게. 결혼 준비는 좀 천천히 하자"라고 거짓말했다. 박효섭은 이미연의 말에 의구심을 품으며 돌아섰다.

박현하(금새록)는 웨딩숍으로부터 이미연이 입고 간 드레스를 배상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이를 알게 된 박효섭은 이미연을 찾아가 "드레스를 입고 왜 네가 집으로 왔어?"라고 따져 물었다. 이미연은 또 한 번 거짓말로 둘러댔다.

또한 정은태(이상우) 역시 이미연(장미희)의 치매를 의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은태는 루이체 치매 임상 실험 환자 명단에 이미연의 이름을 발견했다. 정은태의 누나 정진희(김미경)가 "이상하긴 하다. 충동적으로 말한 것 같기는 했다"라며 이미연의 이상 증세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최동진(김유석 분)은 양학수(박상면 분)와 손을 잡고 전부인 이미연(장미희 분)의 돈을 빼앗기 위해 모의했다.

심지어 최동진은 우연히 이미연의 치매 증세를 확실히 알게 돼 극의 긴장감이 형성됐다. 이미연이 그의 앞에서 "아저씨는 누구세요?"라며 "저 스물넷이에요"라고 말하며 이상 증세를 보인 것.

한편 박재형(여회현 분)과 연다연(박세완 분)의 키스가 드디어 성공했다. 스터디 룸에서 데이트를 하던 두 사람은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다 핑크빛 무드가 형성됐다. 그러나 키스하기 직전 박재형이 '스터디룸에서 스킨십 금지'란 안내문을 보게 돼 서로 화들짝 놀라며 떨어졌다.

이후 두 사람은 연다연 아버지를 만났다. 박재형과 헤어지라며 윽박지르는 아버지에게 연다연은 차키와 카드까지 반납하며 사랑을 선택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며 키스에 성공했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