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호날두X김종국 촬영 불발된 사연...아쉬움↑

2018-08-19 23:05:03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미운우리새끼' 김종국이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만남이 무산돼 아쉬움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 101회에서는 호날두의 내한이 취소된 후 김종국의 일상이 그려졌다.

앞서 방한을 준비 중이었던 호날두는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과 만나기로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호날두가 유벤투스 FC로 이적하면서 방한 일정을 무기한 연기하면서 김종국과의 '미운우리새끼' 녹화도 불발됐다.

김종국은 호날두와 함께 운동할 생각에 들떠 있었다. 집안 곳곳을 호날두 관련 사진과 플래카드로 꾸며놨던 그였기에 아쉬움은 더욱 컸다. 그러면서도 김종국은 "호날두가 휴지를 몇 장 쓰는 것까지 알아내려고 했다. 환경이 정말 중요하다. 호날두도 환경은 지켜야 한다"며 '짠국이 형'의 면모를 드러냈다.

김종국은 하하 양세찬과 함께 호날두와의 만남을 상상했다. 축구 게임으로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심지어 축구 게임에서도 하하에게 진 김종국은 딱밤을 맞았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