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미션' 김태리, 이병헌에 총 겨눠야 할 운명에 놓였다

2018-08-19 22:30:5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태리가 이병헌을 죽이라는 명령을 받았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고애신(김태리)과 유진 초이(이병헌)가 서로를 향해 총을 들었다.

앞서 유진 초이(이병헌)은 자신 에게 아버지나 다름없던 선교사 요셉의 죽음에 비통한 오열을 쏟아냈다. 요셉의 죽음과 김용주가 경무청에서 출소했다는 소식을 알게 된 유진 초이는 이완익(김의성)을 찾아갔다.

이완익은 요셉을 죽이고 황제의 밀서를 손에 넣었다. 유진 초이는 범인이 이완익을 의심하고 "개 XX네. 지금까지 어떤지는 몰라도 이제부터 당신도 목숨 내놓고 사죄해야 할 거다. 난 미국인이고, 당신을 의심하기 시작했고, 나는 일본을 적으로 둘 수는 없어도, 일본이 당신을 적으로 두게 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

이완익은 요셉을 죽인 범인으로 구동매(유연석)로 몰았다. 구동매는 포박된 상태로 순검들에게 연행됐고 피투성이로 고문당했다. 이완익은 요셉을 죽여 황제의 밀서를 손에 넣고, 구동매를 미끼로 고사홍(이호재)까지 엮었다.

구동매는 자신의 부하들인 무신회 한성지부를 두고 자신의 입에서 사주한 사람이 고애신(김태리)의 조부인 '고사홍'임을 이야기 해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

유진 초이는 일식이(김병철)에게 요셉의 흔적에 대해 조사를 부탁하는 한편, 백방으로 김용주와 그 증거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고종(이승준)은 들킨 황제의 밀서를 인정할 수 없었고, 구동매에게 사형에 처하고 수사를 종결하는 것을 허락했다.

구동매의 사형 직전 유진 초이가 구했다. 유진 초이는 정문(강신일)을 찾아가 "그 분은 조선을 위하다 돌아가셨다. 요셉의 명예를 찾을 때 까지 수사는 계속될거다"고 경고했고, 구동매를 미공사관으로 인계했다.

구동매는 김용주가 고사홍의 집을 배회한 일을 알렸다. 유진 초이는 고사홍의 집을 찾아가 "조선을 안지켜 줄 거다"라며 신변보호를 자처 했지만, 고사홍은 거절했다.

정문은 황은산(김갑수)에게 유진 초이가 조직에 위협이 될 것임을 짐작해 유진 초이를 죽이라고 명령했고, 집안에 발이 묶인 고애신은 유진 초이에게 가기 위해 장승구(최무성)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고애신은 유진 초이를 찾아가 위로했다. 자신이 전해 준 편지의 내용을 해석한 고애신은 그의 얼굴을 쓰다듬으며 "선교사 대신이다. 기도도. 위로도"라고 말했다. 그 순간 유진 초이의 방으로 총알이 날아 왔다.

유진 초이는 자신에게 총을 쏜 의병을 잡았다. 고애신의 아버지와 친구였던 의병은 "당신의 수사가 조직에 위협이 된다"라며 "대의를 위함이다"는 뜻을 밝혔다.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유진 초이는 가마터로 향했고, 황은산은 고애신을 불러 "지금 강을 건너서 오고 있는 자가 있다. 그가 누구든 죽이라"며 "그가 선의로 움직이지만, 그의 선의가 조선을 위험으로 빠뜨린다"고 설명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