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 사망사고 당시 '시속 167km' 질주

2018-09-14 11:09:39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만취 운전으로 뮤지컬 단원 2명을 숨지게 한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사고 당시 시속 167㎞로 주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기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13일 기자단과의 정례 간담회에서 "가해자(황민)가 음주와 과속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조만간 2차 소환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과 관련해 도로교통공단에서 분석하는 자료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시간이 다소 걸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04%로 파악됐다. 차량의 시속은 167㎞로 밝혀졌다.

앞서 황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술에 취해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좌석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씨 등 2명이 사망했다. 또 황씨 자신을 포함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황씨는 지난달 30일 경찰 조사에서 앞서가던 버스가 자신이 주행하던 차선으로 들어오는 걸 발견하고 이를 피하려 차선을 바꾸다가 멈춰있던 화물차를 들이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고 발생 당시 영상 자료 등을 전문기관에 분석 의뢰한 상태다. 도로교통공단 조사결과 회신에 따라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시기도 본격 검토될 전망이다. 황씨는 추가 조사에서도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변호사 조력을 받지 않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