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600t 쌓여있는 처리시설에 불…12시간 '활활' 끝 진화

2018-09-15 10:13:52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경기 화성시의 한 폐기물 처리시설에서 난 불이 소방당국의 12시간에 걸친 진화작업 끝에 완전히 꺼졌다.






15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0분께 화성시 향남읍의 산업폐기물 처리시설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5대와 소방관 67명을 동원, 12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이 불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5층짜리 연면적 1천200여㎡ 규모의 건물 전체가 불에 탔다.

건물 내부에는 발화원이 될 수 있는 산업폐기물 600t가량이 쌓여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를 마치는 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stop@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