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NC '新안방마님' 김형준...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2018-09-14 06:21:30

사진제공=NC 다이노스

김태군이 올 시즌 전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하면서 NC 다이노스는 시즌 내내 포수난에 시달리고 있다.



박광열 신진호 등 기존 선수들이 기대만큼 성장해주지 못하면서 개막 직전 정범모를 한화 이글스에서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하지만 그 조차도 기대보다 못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답답함은 이어지고 있다.

'가을야구'가 물 건너간 상황에서 이제 NC는 내년 시즌 '안방마님' 자리를 걱정해야하는 시기가 왔다.

이 가운데 2018년 신인 2차 드래프트 1라운드 9순위로 NC 유니폼을 입은 포수 김형준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유영준 감독대행도 김형준의 선발 출전을 늘리면서 경험쌓기에 힘을 실고 있는 상황. 전반기에 10경기에 출전했던 김형준은 후반기에는 30경기에 나서고 있다. NC의 미래를 위해서다.

-올 시즌 느낀 것이 많을 것 같다.

▶타격을 보완해야겠다는 생각이 크다 .또 수비적으로는 사소한 것 하나 하나가 중요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내가 아직 사소한 플레이들이 많이 부족하다.

-고교 때와 많이 다른가.

▶타격면에서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수비는 큰 차이점은 아직 모르겠다.

-유영준 감독대행이 수비에서 칭찬을 많이 하더라.

▶솔직히 시합할 때 긴장을 많이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런데다 프로에 와서 경기에 나설 때는 일부러 여유있게 하려고 노력한다. 긴장을 많이 하다보면 실수를 할 것 같아 마음 편하게 하려고 노력한다.

-1년차인데 벌써 주전에 가까운 활약을 하고 있다.

▶사실 1년차때는 크게 상각 안했다. 처음이니까 욕심보다는 경험을 많이 쌓기를 바랐다. 2년차 때는 노려볼 생각이었다. 하지만 계속 1군에 머물다보니 나도 모르게 욕심이 생기고 있다. 안될 때는 예전보다 고민을 더 많이 한다. 시합에 나가면서도 생각이 많다.

-정범모 등 선배들이 조언을 많이 해줄 것 같다.

▶내가 선발로 나갈 때는 정범모 선배가 '형이 뒤에 있으니까 편하게 하라'고 말해준다. 교체로 나갈 때는 '어떤 타자가 감이 좋다' '이런 부분은 조심해야한다'고 말해준다. 그런 조언을 듣고 나가면 시합할 때 도움이 많이 된다.

-투수리드에서는 베테랑 못지 않다.

▶시합에 계속 나가다보니 나도 모르게 조금씩 보이는 것 같다. 내가 많이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조금씩 늘고 있다는 생각은 든다.

-제일 보완해야할 점음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여러가지 많다. 하지만 시합에 나가다보면 아무래도 경험이 쌓이고 보완해 나가는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자신감은 있는 편이다. 또 마인드콘트롤도 중요한 것 같아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기대 이상인 부분은

▶잘한 것은 그나마 수비쪽이 아닐까. 솔직히 이렇게 오래 1군에 머무를지 몰랐다. 처음에는 있을 수 '있을 때까지 있어보자' '언제 또 올라오겠나'라는 생각이 많았는데 계속 있다보니 욕심이 많아진다.

-강백호(KT) 등 입단 동기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나는 아직 그렇게 경쟁할 수준은 아니다. (강)백호와는 친해서 가끔 티석에서 어떻게 하는지 물어보고 백호가 알려주기도 한다. 시합을 같이 할 때는 경기 전에도 함께 얘기하고 가끔씩 연락도 주고받으면서 도움을 받는다.

창원=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