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향, 에비앙챔피언십 2R 공동선두…박인비 3타차 13위

2018-09-15 09:08:22

ⓒAFPBBNews = News1

이미향(25·볼빅)이 미국여자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선두로 뛰어올랐다.



이미향은 15일(한국시각)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52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를 친 이미향은 에이미 올슨, 모 마틴(이상 미국), 마리아 토레스(푸에르토리코)와 함께 공동 선두로 반환점을 돌았다.

2014년 미즈노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달성한 이미향은 지난해 7월 스코틀랜드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3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다만 이미향은 메이저 대회 우승트로피에 입 맞춘 적이 없다. 2015년 이 대회와 2017년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다.

출발은 불안했다. 첫 홀인 10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이후 맹타를 휘둘렀다. 이글 1개와 버디 4개로 6타를 줄이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유소연(28·메디힐)과 신지은(26·한화큐셀)이 6언더파 136타,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6위에는 이들 외에도 올해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조지아 홀(잉글랜드), 세계 랭킹 9위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이 자리를 함께하고 있다.

박인비(30·KB금융그룹)와 김세영(25·미래에셋) 양희영(29·PNS창호)은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3위에 랭크됐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전인지(24·KB금융그룹)는 국내 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정은(22·대방건설) 등과 함께 4언더파 138타로 공동 16위다.

아쉽게도 올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성현(25)은 6오버파 148타로 컷 탈락했다. 세계랭킹 1위를 4주째 유지하고 있는 박성현이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하면서 세계 랭킹 2위부터 4위까지 선수들에게 세계 1위 가능성이 생겼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