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구멍 뚫기' 양궁협회, 2019년 국가대표 2차 재야선발전 개최

2018-09-15 09:15:56

스포츠조선DB

2019년 양궁국가대표의 영광은 누가 차지할까.



대한양궁협회는 14일부터 19일까지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2019년 국가대표 2차 재야선발전을 진행한다.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및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한 첫 관문이다.

리커브 2차 재야 대표 선발전에는 지난 1차 재야 선발전을 통해 선발된 남녀 각 32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두 차례에 걸쳐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15일부터 17일까지 1~3회전 경기를 통해 남녀 각 16명을 우선 선발한다. 4~5회전 경기를 통해 최종 남녀 각 12명의 선수들을 선발한다.

이번 선발전은 남자부에는 2016년 리우올림픽 메달리스트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과 구본찬(현대제철)을 비롯해 2008년 베이징올림픽 메달리스트 이창환(코오롱엑스텐보이즈) 등이 참가한다. 여자부에서는 '고등학생 궁사' 이가현(대전체고)을 포함해 2008년 베이징올림픽 메달리스트 윤옥희(예천군청) 등이 도전한다.

한편, 컴파운드 재야 대표 2차전은 14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된다. 1차 재야 선발전을 통과한 남, 여 각 8명이 참가한다. 6회전까지 치러 남자 4명, 여자 4명의 최종 재야 대표선수들을 선발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