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이종석 보려 공항 잠입 태국女, SNS 사진올렸다가 들통

2018-09-18 20:03:42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