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레드카펫 수놓은 한복…샌드라 오 어머니에 '시선집중'

2018-09-18 20:41:58

[미셸 예희 리 트위터 캡처]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 시상식에서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의 모친이 한복을 입고 나와 스타가 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 아메리카가 제작한 '킬링 이브'에 출연한 샌드라 오는 전날 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70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아시아계 배우로는 처음으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는 영광을 누렸다.

특히 샌드라 오는 아쉽게 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딸을 응원하러 온 어머니 전영남 씨의 한복 차림은 큰 화제를 모았다.

전 씨가 한복을 입고 한국 문화를 표현하는 모습을 보면서 다수의 시청자가 황홀해 했다고 BBC는 전했다.

BBC는 "많은 사람이 레드카펫에서 한복을 본 것은 처음이라고 말한다"면서 "한복은 천 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한국의 전통 의상"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한국계 인사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한국계 미국인 TV 프로듀서인 앨버트 김은 트위터를 통해 "샌드라 오의 모친이 에미상 시상식에서 한복을 입었다!"며 "K팝은 잊어라. 이것이야말로 한국인들이 (미국에) 왔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기자인 미셸 예희 리도 트위터에 샌드라 오 모녀의 사진을 올리고 "미국의 시상식 쇼에서 한복을 입은 한국인 모친을 보게 되리라고는 결코 상상하지 못했다"며 감격해 했다.

시청자들에게 더욱 감동을 준 장면은 딸을 향한 노모의 아낌없는 사랑 표현이었다.

전 씨는 미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딸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한 뒤 샌드라 오의 볼에 키스를 해줬다.
이 장면을 두고 BBC는 "많은 아시아 문화권에서 부모가 공공장소에서 공개적으로 자식을 향해 애정을 표현하는 것은 흔치 않다"고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