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과거와 달라진 의전…'예포 발사·각하 칭호'

2018-09-18 21:52:18

(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공식환영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의장대 사열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북한은 18일 오전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일행을 국가원수 예우를 갖춘 환영행사로 맞이했다.
예상대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직접 공항 활주로까지 나와 영접했음은 물론 인민군 의장대(명예위병대)는 문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장행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 부부와 인사한 뒤 영접 나온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노동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북한 고위 인사와 악수했다. 인민군 군복을 입은 김 총정치국장과 노 인민무력상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했다.



이후 북한 화동이 바치는 꽃다발을 받은 뒤 육·해·공군(항공 및 반항공군)으로 구성된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인민군 의장대 사열은 명예위병대장인 김명호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의 '대통령 각하,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는 각하를 영접하기 위하여 정렬하였습니다'라는 보고와 함께 시작됐다. 지난 두 차례 평양 정상회담 때는 북측 위병대장이 남측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다.




군악대가 '조선인민군가'를 연주하는 가운데 지휘자의 구령에 맞춰 의장대가 '받들어 총' 자세를 취하자 두 정상이 레드카펫이 깔린 의장대 앞을 걸어서 지나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항 의전행사는 국가원수나 원수급에 준하는 최고예우로 영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000년 6월 13일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역사적인 첫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항공편으로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때나 2007년 10월 2일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육로로 평양 4·25문화회관에 도착했을 때도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날 인민군 의장행사 때 국가연주는 생략됐으나 21발의 예포가 발사됐다. 예포 21발 발사는 국가원수로 예우한다는 의미다. 과거 두 차례 평양 정상회담 때는 남북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해 통상 국기게양과 함께 이뤄지는 예포는 생략됐다.



지난 4월 27일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 남측지역을 방문했을 때도 국군의장대를 사열했지만, 예포발사와 국가연주는 없었다.
인민군 의장대의 규모는 4·27 판문점 정상회담 때 300여명이었던 국군의장대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의장대 사열 이후 문 대통령은 활주로에 마련된 사열대에 김 위원장과 함께 올라 인민군 의장대와 군악대의 분열을 받았다.




육·해·공군 의장대는 대오를 맞춰 사열대 앞으로 행진하면서 '우로 봐' 경례를 했다.
인민군 의장대 분열은 2000년 평양 정상회담 순안공항 환영행사 때는 없었지만, 2007년 평양 정상회담 4·25문화회관 앞 환영행사 때는 실시된 바 있다.
이날 순안공항에는 평양 시민 수천 명이 나와 인공기와 한반도기, 조화 등을 흔들면서 '평화', '번영' 등을 외치며 문 대통령 일행을 환영했다.

평양 시민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등장한 것은 역대 남북정상회담 중 이번이 처음이다.

시민들 뒤로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푸른색 대형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평양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은 환영 인파 속에서 오른손을 들어 흔들며 인사를 했고 북한의 몇몇 환영객들과는 직접 악수를 했다. 또 남북의 영부인인 김정숙·리설주 여사는 양 정상을 뒤따르면서 박수를 치며 환영인파의 환호에 화답하기도 했다.



차량에 탑승하기에 앞서 문 대통령은 잠시 멈춰 김정숙 여사와 함께 평양 시민들에게 허리를 90도 가까이 숙여 인사했다. 탑승 후에도 창문을 내려 손을 흔들며 환대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보내기도 했다.

북한의 별다방은?…카퍼레이드로 보는 평양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cTmQY5re2RA]
hojun@yna.co.kr

[https://youtu.be/QLGQtJeSkc4]

[https://youtu.be/uHqmGO_pxcY]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