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포커스] '무4사구 괴물투' 류현진, '천적' 콜로라도 잡고 다저스 1위 견인

2018-09-18 14:17:52

ⓒAFPBBNews = News1

3전4기만의 성공이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5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등판전 우려가 많았다. 류현진은 그동안 콜로라도를 상대로 유독 약했다. 통산 9차례 등판해 상대 전적 3승6패 평균자책점 5.77로 부진했다. 또 최근 추이도 썩 좋지 않았다. 지난 8월 27일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서 5⅔이닝 2실점(1자책)으로 4승째를 따냈던 류현진은 다음 등판인 9월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하고도 '노 디시전'으로 물러났고, 9월들어 등판한 2경기에서는 6이닝 5실점(1자책), 5이닝 3실점을 각각 기록하며 2연패에 빠졌다. 지구 1위 자리를 두고 콜로라도와 살얼음판 접전을 펼치는 상황에서 '천적'을 만나니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5일 쉬고 등판한 류현진은 콜로라도에 대한 악몽을 스스로 씻었다. 흠잡을데 없는 완벽한 투구였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 무4사구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특별한 위기 자체가 없었다. 1회초 2사에 놀란 아레나도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으나 다음 타자 트레버 스토리를 땅볼로 처리했고, 2회에는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3회 2사에 찰리 블랙몬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했지만, 류현진의 실투라기보다는 좌익수 작 피더슨의 타구 방향 판단 실수였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디제이 르메휴를 내야 땅볼로 돌려세워 실점하지 않았다.

6회까지 수월하게 흘러간 류현진은 7회 선두타자 팻 발라이카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투구수 80개를 넘긴 이후고, 첫 선두타자 출루였다. 그러나 위기를 넘겼다. 맷 할러데이를 2B에서 3구 연속 스트라이크로 삼진 처리했고, 이안 데스몬드 타석에서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 유도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7이닝 4안타 5탈삼진 무4사구 무실점으로 시즌 5승을 거머쥐었다. 평균자책점은 2.19로 더욱 낮아졌다.

이날 류현진이 7회까지 던진 투구수 93개는 올 시즌 개인 최다 타이 기록이다. 어깨 수술 전력이 있어 늘 투구수 관리를 받는데다 올 시즌 되도록 90개를 넘기지 않았지만, 이날은 그만큼 컨디션이 좋았다.

지난해 류현진을 상대로 9타수 8안타(3홈런) 7타점 무시무시한 활약을 펼쳤던 아레나도, 9타수 4안타 3타점을 기록했던 카를로스 곤잘레스 등 '천적' 타자들도 이날은 침묵했다. 콜로라도 타자들의 기세보다 홈 다저스타디움에서 유독 강한 류현진이 완벽한 승리를 거둔 것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홈에서 등판한7경기에서 3승2패 평균자책점 1.51로 압도적인 성적을 내는 반면, 원정에서는 5경기 1승1패 평균자책점 4.15로 부진한 편이다.

물론 아직 넘어설 벽은 하나 더 있다. 콜로라도 원정 경기다. 류현진은 '타자친화형 구장'으로 불리는 콜로라도의 홈 쿠어스필드에서 통산 1승3패 평균자책점 7.56으로 극도로 부진하다. 그러나 일단 콜로라도 타자들을 상대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기 때문에, 다음 원정 등판은 기대를 걸어볼만 하다.

또 이날 류현진의 호투로 소속팀 다저스도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탈환 하루만에 2위로 밀려났던 다저스는 류현진의 선발승과 타자들의 맹공으로 8대2 완승을 챙겨 다시 1위로 올라섰다. 포스트시즌이 성큼 가까워졌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