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 눈물짓던 손승락, 또 기록 달성으로 설욕

2018-09-18 22:05:53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8회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손승락. 잠실=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9.18/

손승락(롯데 자이언츠)에게 올 시즌 LG 트윈스는 반드시 넘어야 할 상대다.



손승락은 지난 5월 29일과 31일 열린 사직 LG전에서 2연속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29일에는 ⅔이닝 3실점, 31일엔 1이닝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4차례나 구원왕에 올랐던 '승리 보증수표', 9년 연속 10세이브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던 터다. 무엇보다 그동안 쌓아온 '수호신'이라는 자부심이 무너졌다. LG전 2연속 블론세이브의 여파는 2군 복귀 뒤인 6월 13일 사직 삼성 라이온즈전 블론세이브까지 이어졌다.

LG전에서의 두 차례 아픔은 손승락을 바꿔놓았다. 포크볼, 커브 등 마무리 보직으로 이동한 뒤 봉인했던 구종들을 서서히 꺼내들기 시작했다. 직구, 커터에 의존하던 단조로운 피칭에서 탈피하면서 서서히 돌파구가 만들어졌다.

손승락은 지난달 8일 LG전에서 1이닝 무실점으로 임창용(KIA 타이거즈), 오승환(현 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KBO리그 역대 세 번째 25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손승락은 "(LG전) 블론세이브가 기억난다. 그런 과정이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여전히 한 번 더 갚아야 할 빚이 있었다.

한 달 만에 다시 LG를 만난 손승락, 롯데는 8연패 나락으로 떨어진 상황이었다. 롯데 타선이 1-1 동점이던 8회초 3점을 얻으면서 앞서갔고, 손승락을 위한 판이 깔렸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8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손승락을 올렸다. 승리를 향한 절실함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손승락은 첫 타자 서상우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으나, 유강남을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9회말에도 이천웅, 이형종을 범타로 처리했고, 오지환에게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빼앗았다. 롯데의 8연패 탈출을 이끈 값진 세이브였다. 손승락은 관중석을 향해 오른손 엄지를 치켜세우는 특유의 세리머니로 팀 승리와 자신의 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손승락에겐 올 시즌은 '기록의 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6월 19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구대성에 이어 KBO리그 사상 두 번째 7년 연속 두 자릿수 세이브를 달성했다. 8월 7일 울산 LG전에서 임창용(KIA 타이거즈), 오승환(현 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리그 세 번째 개인 통산 250세이브의 주인공이 됐다. 7년 연속 20세이브 고지까지 오르면서 다시금 '수호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