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SK만 갈 길이 바쁘다? 꼴찌 KT는 더욱 간절했다

2018-09-18 22:27:44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2018 KBO 리그 경기가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말 kt가 무사 1,2루 상황, kt 이진영의 희생번트 타구를 잡은 LG 1루수 서상우의 악송구로 4대3 끝내기 승리를 이뤄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kt 선수들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9.04/

총력전이었다. 상대도 갈 길이 바쁘지만, KT 위즈는 더욱 승리가 간절했다.



KT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7회말 터진 대타 이진영의 결승타와 8회 멜 로하스 주니어의 쐐기 스리런포에 힘입어 9대5로 승리했다. 16일 삼성 라이온즈에 이겨 6연패를 끊어낸 KT는 2연승으로 꼴찌 탈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2위 싸움에 힘든 SK. 지난 주말 KIA에 충격의 2연패를 당해 최하위 KT전에서 꼭 승리가 필요했다. 3위 한화 이글스가 2.5경기 차이로 자신들을 추격해오고, KT 2연전 후 한화와의 맞대결이 예정돼있어 꼭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KT는 더 급했다. 자칫하면 4년 연속 꼴찌라는 최악의 결과물을 만들 수 있는 상황. 어떻게든 이겨야 했다.

경기 중반까지 4-2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6회 2사 후 상대 강승호에게 역전 적시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연패중인 KT였다면 그대로 경기를 포기할 수 있었던 분위기. 하지만 삼성전 승리로 인해 힘이 붙은 모습이었다. 6회말 오태곤의 적시타로 곧바로 5-5 동점을 만들었고, 7회에는 마지막일 수 있었던 2사 1, 3루 찬스에서 대타 이진영의 극적인 결승 적시타가 터졌다. 원래 7번타자이던 박경수가 수비 도중 부상을 당해 박기혁으로 교체됐고, 이 타순에서 결정적인 찬스가 걸렸는데 김진욱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상대가 좌완 김택형을 마운드에 뒀지만, 좌타자임에도 노림수가 좋은 이진영을 선택한 결과가 좋았다.

KT 입장에서는 9위 NC 다이노스, 8위 롯데 자이언츠가 패해 승차가 줄어들었으면 좋았겠지만 공교롭게도 두 팀 모두 승리해 승차를 줄이는데는 실패했다. 하지만 연승 분위기를 만들며 남은 겨기 추격할 수 있는 동력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반대로 SK는 3연패 늪에 빠졌지만, 3위 한화도 NC에 발목이 잡혀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었다.

수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