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괴한이 경찰관 흉기 살해…동료 경찰이 쏜 총 맞아 숨져

2018-09-19 13:41:33

(센다이 교도=연합뉴스) 19일 새벽 괴한이 침입해 당직 근무 중인 경찰관을 흉기로 살해한 뒤 다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발생한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시의 히가시센다이파출소. 2018.9.19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순사부장은 쓰러진 순사장 옆에 괴한이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권총 3발을 쏘았다.

경찰에 따르면 순사장과 괴한은 센다이시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히가시센다이파출소는 JR도호쿠센(東北線) 히가시센다이역에서 200m 가량 떨어진 주택가에 있다. 바로 옆에는 중학교도 있다.

경찰은 숨진 괴한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파출소 인근에 사는 남성은 "오전 5시께 순찰차 10여대가 파출소로 왔고, 경찰로부터 '밖으로 나오지 말고 문을 걸어 잠그라'는 말을 들었다"며 "설마 이런 일이 바로 옆에서 일어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놀랐다"고 말했다.


choina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