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아내의맛' 오세훈VS서유정 부부, 특별 패밀 합류 '막강 라인업'

2018-09-18 10:24:1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더 막강해졌다! 더 강력해졌다!"



전 서울시장 오세훈 부부, 배우 서유정 부부가 오는 10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특별 패밀리로 합류한다.

매회 동시간대 종편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사수하며,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 전 서울시장 오세훈 부부, 연기파 배우 서유정 부부가 신선하고 막강한 'NEW 라인업'으로 등장, 개성 있는 '부부라이프' 펼쳐낸다. 소소한 일상을 즐기는 오세훈 부부와 결혼 1년차 달콤한 향을 품은 서유정 부부가 가세해 더 강력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생애 최초 관찰프로그램에 입문하는 오세훈은 '아내의 맛'을 통해 그간 보여주었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공개한다. 특히 오세훈은 요리는 전혀 모를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요리의 달인, 일명 '요섹남'의 능력을 펼쳐내면서 제작진을 놀라게 했던 터. 오세훈은 해외 봉사시절부터 홀로 익혔던 실력으로 '오세훈식 특별요리'를 뚝딱 해내는가 하면, 직접 장을 보며 일상을 즐기는 모습을 솔직하게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난 아내와 선보이는 친구 같은 '현실 부부 케미'가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오세훈이 직접 차린 밥상의 맛은 어떠할지, '오세훈식 남편 일지'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지난 7월 '아내의 맛' 특별 게스트로 출연, 3살 연상 금융업 종사자 남편과의 애정 폭발 신혼 생활을 가감 없이 고백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던 서유정이 그 기세를 몰아 남편과 함께하는 특별 출연을 결정, 시선을 모으고 있다. 출연 당시 '아내의 맛' 애청자다운 애정을 폭발시켰던 서유정은 "매일 남편 밥상을 차려준다"며 일명 '서밥상'이란 별칭까지 선사 받은 요리 실력을 자랑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 오랜 고민 끝에 '아내의 맛' 출연을 결정한 서유정은 시도 때도 없이 뽀뽀를 한다는 이제 막 1년이 된 스킨십 폭발 신혼부부의 실제 모습을 담아낸다. 더불어 술궁합이 아주 잘 맞는다는 애주가 부부의 술상 등 그동안 궁금증을 자아냈던 특색 있는 부부의 일상을 낱낱이 선보인다. 2대 맘보걸 다운 화끈한 즉석 댄스 타임과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서유정이 처음으로 공개할 결혼 1년 신혼의 맛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기존 부부들에 더해진 막강한 스페셜 라인업으로 10월에는 더욱 강력해진 '아내의 맛'이 다가온다"며 "솔직한 일상을 통해 더욱 새로운 공감을 불러일으킬 부부들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