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지상파 드라마 목욕탕신 논란 '알몸 모자이크'

2018-09-19 12:49:48



19일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상파 드라마의 목용탕신에 대한 충격과 불만의 글이 다시 게재됐다.



문제의 장면은 MBC 드라마 '숨바꼭질' 속 한 장면으로 여주인공 민채린(이유리)이 누군가를 만나 따지기 위해 목욕탕 남탕으로 쳐들어간다는 내용. 이 장면에서 이유리는 옷을 완벽하게 입었지만 알몸의 남성들이 놀라 허둥지둥하는 모습이 전파됐다. 물론 남성의 알몸은 모자이크로 표현됐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이 장면이 지상파 주말 드라마로 방송되기에는 선정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남성의 알몸을 모자이크해 내보내 성희롱을 했을 뿐 아니라 범죄를 미화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많은 네티즌들은 "남자의 인권은 없나" "여탕이었다면 고소감" "남자 역차별 신" 등의 강도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숨바꼭질'은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되는 48부작 드라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