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윤성환 호투중 4회 김주찬 타구에 다리맞고 교체

2018-09-19 19:45:57

21일 한화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는 윤성환.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이 타구에 맞아 교체됐다.



윤성환은 1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서 선발등판해 무실점의 호투를 펼치다가 4회초 김주찬의 타구에 다리를 맞고 곧바로 교체됐다.

윤성환은 이날 호투를 펼쳤다. 1회초 1사 만루의 위기를 넘긴 뒤 2회초를 삼자범퇴로 가볍게 끝냈고, 3회초에도 상대 상위타선을 상대로 1안타 무실점으로 안정적인 피칭을 했다. 1-0의 리드 속에 4회초에 마운드에 오른 윤성환은 첫 타자 김주찬을 상대하다 볼카운트 1S서 2구째 김주찬이 친 타구에 왼쪽 정강이 안쪽을 맞았다. 윤성환은 바로 밑에 떨어진 공을 잡아 1루로 던진 뒤 곧바로 주저앉으며 고통을 호소했다.

트레이너가 올라와 상태를 확인한 뒤 곧바로 교체를 결정했다. 윤성환이 호투를 하고 있어 다음 투수가 전혀 준비돼 있지 않은 상태여서 삼성 코칭스태프는 다음 투수를 상의했고, 권오준을 올렸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