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한정판 1호 자동차를 판매한 차인표 신애라 부부의 사연

2018-09-19 15:13:53



선물 받은 한정판 1호 자동차를 팔은 배우 차인표 신애라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의 이름값, 그 무게를 견뎌라를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에 따르면 H사 측은 국내 1,200만대만 한정 생산한 차를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고 있는 부부의 이미지와 맞는다고 판단 첫 번째 생산한 차량을 제공했다.

한 출연자는 "차인표 신애라 부부가 차를 선물 받았는데 7개월 만에 중고차 시장에 팔았다. 당시 주행거리는 약 1,500km였다. 거의 주행을 안 한거나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이어 황영진 기자는 차인표 신애라 부부가 자동차를 판 사실이 알려진 과정에 대해 "한정판으로 생산된 자동차 아니냐? 보조석 하단에 보면 생산번호가 새겨진 금속판이 있다. 거길 보면 0001/1200이라고 적혀있는데 0001은 첫 번째로 생산된 자동차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차량명의 또한 차인표 신애라 부부가 12세 이하 어린이들을 위해 설립한 교육업체 이름과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이 자동차를 왜 팔았을까?

한 기자는 "일단 주행거리가 굉장히 짧다. 정황을 봤을 때 타던 차량이 있어 선물 받은 자동차의 사용 빈도가 낮았을 것으로 추측한다. 또 뒤늦게 알려진 사실에 따르면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차량 판매로 얻은 수익금을 교육업체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하지 않은 것보다 판매한 수익금으로 좋은 곳에 쓰는 게 낫다고 판단 한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하지만 선물한 업체 입장에서는 안타까운 결과로 볼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한 기자는 "기업에서 선물을 할 때 이미 홍보를 많이 했다. 보도 자료도 나왔고 사진도 공개 했다. 차인표 신애라 부부에게 차량을 선물한 것만으로도 충분한 홍보 효과를 봤을 것이다"라고 차량 판매는 비난받을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