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자전거 교통사고 하루평균 10건…지난해 30명 사망

2018-09-23 08:37:2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에서 자전거 교통사고가 하루 10건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전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해 30명으로 1년 새 25% 증가했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2017년 3년간 서울시 내에서 자전거 교통사고가 모두 1만555건 발생했다. 한 해 평균 3천518건, 하루 평균 10건의 사고가 일어난 셈이다.
자전거 교통사고는 2015년 4천62건, 2016년 3천503건, 지난해 2천990건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그러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15년 27명, 2016년 24명에서 지난해 30명으로 늘어났다.
사고 유형별로는 자전거 대 자동차 사고가 전체 사고의 75.6%(7천984건)를 차지했고 자전거 대 사람 사고 12.9%(1천358건), 자전거 대 자전거 사고 10.3%(1천82건) 순서였다.
최근 3년간 사망자의 81.5%(66명)는 자전거 대 자동차 사고에서 발생했다.
도로교통공단 자료를 보면, 같은 기간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의 60%는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51∼60세는 24%로, 50대 이상 장년층에서 자전거 교통사고 발생 시 사망 확률이 높았다.
서울시는 자전거가 교통사고 가해자·피해자인 경우를 모두 망라해 통계를 내고, 도로교통공단은 자전거 운전자가 가해자인 경우의 통계만 관리한다.
서울 내 지역별 자전거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송파구(642건·11.1%)에서 가장 높았다. 영등포구(565건·9.8%), 동대문구(394건·6.8%), 중랑구(358건·6.2%)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전거 교통사고가 잦았다.

민경욱 의원은 "각종 교육과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매년 3천건 이상의 자전거 교통사고가 발생해 30명가량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 "이는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안전대책이 미흡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정부와 서울시는 꾸준히 증가하는 자전거 이용 인구를 고려해 더 적극적으로 안전문화 확산, 인프라 확충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