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손가락하트' 그리며 만면에 미소…리설주가 떠받쳐

2018-09-23 11:17:48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가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2018.9.23 [청와대 제공] scoop@yna.co.kr (끝)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백두산 천지를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손가락 하트'를 그리며 환하게 웃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23일 공개됐다.



앞서 방북에 동행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해 사진을 찍었고, 이 과정에서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라고 문의하기도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을 보면 검은색 코트를 입은 김 위원장이 밝게 웃으며 오른손 엄지와 검지로 하트를 그리고 있고, 바로 오른쪽에 자리한 리설주 여사가 자신의 오른손 손바닥으로 이를 떠받치는 듯한 포즈를 취했다.

김 위원장의 왼편으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김재현 산림청장,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조한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주영훈 경호처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차례로 섰다.

리 여사의 오른편으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섰으며 이들은 모두 웃으며 손가락 하트를 그렸다.
청와대는 특히 사진을 공개하면서 강 외교부 장관이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함께 공개된 사진을 보면 강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하트 만드는 법을 가르쳐주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김 경제보좌관이나 김 대변인은 이에 엄지를 추켜세우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hysup@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